출처: http://bizn.khan.co.kr/ (경향 비즈n라이프)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가 각계 전문가 자문으로 과학고전 50선을 선정했다. 


아태이론물리센터는 4일 월간 웹진 크로스로드 발간 10주년을 맞아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와 서민 단국대 교수, 이은희 과학저술가, 윤신영 과학동아 편집장 등을 비롯한 각계 35명의 추천과 이강영 경상대 교수, 이정모 서대문자연사박물관 관장, 이권우 도서평론가 등 선정위원 6명의 심사를 거쳐 과학고전 50선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과학고전 50선은 코스모스(칼세이건·사이언스북스), 눈먼 시계공(리처드 도킨스·사이언스북스), 사라진 스푼(샘 킨·해나무), 우주의 구조(브라이언 그린·승산), LHC 현대물리학의 최전선(이강영·사이언스북스), 최무영 교수의 물리학 강의(최무영·책갈피), 이보디보(션 B. 캐널·지호), 생명의 도약(닉 레인·글항아리), 기억을 찾아서(에릭 캔들·알에이치코리아) 등으로 다양한 과학 분야를 아우른다.


아태이론물리센터는 국내 과학서적 수준이 외국에 비해 손색없다는 자신감에서 국내 저자의 책을 약 20% 비율로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과학 고전도서 선정위원인 김상욱 부산대 물리교육과 교수는 “현재를 살고 있는 일반 독자들이 지금 시점에서 과학을 이해하고 그것을 자신의 삶에 적용할 수 있는 가독성을 지닌 도서를 선정 기준으로 잡았다. 예를 들어 과학 필독서로 불리는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는 그 이후 더 좋은 책이 많이 나와 목록에서 제외시키는 등 뻔한 리스트를 만들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는 한국의 유일한 국제이론물리연구소로서 1996년 설립 이후 이론물리학 및 학제 간 첨단연구, 젊은 과학자 연수, 대중과의 커뮤니케이션 활동 등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 한빛미디어 『해커스』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