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IT 팟캐스트 ‘나는 프로그래머다’ 만든 임백준씨

지난해 3월 첫 방송 이후 누적 다운로드 수 120만 기록

개발자들 “IT 기술과 애환 다룬 토크쇼라 재밌다” 평가


‘알티에프엠 나는 프로그래머다 2016’ 컨퍼런스 25일 개최

“사회 안전망 갖추고 청년들에게 창업하라고 요구해야”


임백준씨가 25일 서울 잠실 삼성에스디에스(SDS)에서 개발자들을 위한 ‘아르티에프엠(RT:FM) 나는 프로그래머다 2016’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한빛미디어 제공


임백준(48)씨는 정보기술(IT) 개발 전문가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광고기술 스타트업인 애드마켓플레이스의 개발총괄로 분산처리, 빅데이터, 기계학습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에서 개발자로 일하기도 했던 그는 <행복한 프로그래밍>,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 등 다수의 책을 내서 개발자들 사이에선 ‘임 작가’로도 통한다.

그런 그가 지난해 3월 뜻이 맞는 개발자 데니스(김호광), 케빈 리, 치즈(서지연) 등과 함께 팟캐스트를 만들었다. ‘나는 프로그래머다(나프다)’라는 국내 최초 정보기술 팟캐스트다. 올해 11월까지 누적 다운로드 수 120만을 기록했다. 애플 아이튠스 팟캐스트 분야에서 다운로드 순위 2위까지 오를 정도로 개발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25일 한빛미디어 출판사와 나프다가 서울 잠실 삼성에스디에스(SDS)에서 개최한 ‘아르티에프엠(RT:FM) 나는 프로그래머다 2016’ 콘퍼런스에서 임씨를 만났다. 국내 개발자들이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는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나프다 공개방송과 다양한 강연이 열렸다.

“처음에는 장난처럼 시작했는데 개발자들 사이에서 반응이 너무 좋아 지금까지 계속하고 있어요.” 임씨는 한국에는 정치 팟캐스트는 많지만 정보기술 관련 팟캐스트는 없다는 말을 듣고 나프다를 만들었다고 했다. 정보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기술을 소개하는 한편으로, 개발자들의 삶과 애환도 함께 얘기하는 게 인기 비결이라고 했다.


임백준씨와 3명의 프로그래머들이 25일 서울 잠실 삼성에스디에스(SDS)에서 ‘나는 프로그래머다’ 팟캐스트 공개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백준, 케빈 리, 치즈(서지연), 데니스(김호광). 사진 한빛미디어 제공


임씨는 “나프다 방송에서 대기업에 취업 못 하고 중소기업에 취업한 사실을 침울하게 얘기하는 개발자를 보고 매우 안타까웠다”며 “한국은 중소기업 연봉이 대기업 연봉의 절반밖에 안 되고, 한번 중소기업에 몸담으면 대기업으로 가기 힘든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사람들은 똑똑하고 실력이 좋지만 창의력이 부족하다”고도 했다. 그는 “시키면 기가 막히게 잘하지만, 하고 싶은 것만 하는 과감함이 없다”며 “자기 멋대로 할 수 있는 용기에서 창의성이 나온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환경을 바꾸려면 사회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실패가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는 안전장치가 돼 있다. 아무리 청년들한테 창업하라고 해도 안전장치가 없는데, 확실하지도 않은 밧줄을 몸에 묶고 번지점프를 할 사람이 누가 있겠냐.”

이날 콘퍼런스는 프로그램 방법론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에 맞춰, 함수형 프로그래밍과 리액티브 프로그래밍을 주제로 열렸다. 임씨는 “문학이나 미술에 사조가 있는 것처럼 프로그래밍 방법에도 사조가 있다”며 “1980년대 이후 객체지향 방법론이 주류를 이뤘다면 이제는 함수형과 리액티브가 지배적인 프로그램 방법론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객체지향은 미래 먹거리인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계학습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많지만, 함수형은 안전하고 강력한 프로그래밍 방법론”이라고 설명했다.


이충신 기자 cslee@hani.co.kr

원문보기

블로그 이미지

한빛마스터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