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종무식! 다른 곳에서는 어떻게 보내셨나요?

한빛은 12월 29일은 모두 쉬고, 12월 28일에 종무식을 진행했습니다. 


▲ 다 왔나? 문 닫으라 춥다 마.(사장님 曰)


2017년 동안 한빛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간단하게 '한빛뉴스'로 만나보았어요.

▲ 2017년 빅뉴스는 신사옥 이전. 핫한 뉴스도 신사옥 이전! 기승전신사옥 이전!


그리고 2017년에 새로 입사하신 분들의 소감을 듣기도 했어요.

▲ 한빛에는 이렇게 아리따운 분들이 많아요(참고로 우리 부서. 우리 막내.)



신입사원 소감 이후 바로 이어진 순서는, 올해를 가장 빛나게한 한빛인들에게 상을 수여하는 시간!

각 분야별로(편집, 영업, 마케팅, 서포트) 최고의 한빛인을 뽑아 상패와 상금을 드린답니다.

▲ 한빛 전문 M.C. 파이어 차장님은 베스트 영업마케팅상 발표중!


전년도 수상자들이 올해 수상자를 발표하는 시간이 있었어요.

뭔가 어색하고 이상한 기운이 돌았지만 열심히 멘트를 준비한 분들도 있었어요.

덕분에 웃음은 빵빵~! 

▲ "음. 어. 올해 수상자는 참 대단하네요.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시↗죠?(국어책 읽기 말투)"


첫번째 수상자는 올해 루키상! 실용출판부의 박 사원! 

▲ 왼쪽에 계신 분은 루키가 아니라(처키..?) 상을 시상하신 부장님. ㅋㅋ 상 전해주고 쿨하게 퇴장!


2년내 입사자 중 가장 열심히 일을 했다는 뉴커머상은 마케팅팀의 조 과장!

▲ 이 앙 다물고... 속으로 외친다. '상금. 상금. 상금.'


경영지원실에서 베스트 협업을 보여준 김 사원!

▲ 책 이외에도 모든 제작을 잘하는 제작 전문가. 조립도 잘함.


올해의 베스트 영업상은 2명이 공동 수상했어요!

교재 영업 담당의 길 부장(검정 옷)과 실용출판부 영업 담당인 문 차장(빨간 옷)!

▲ '아.. 내가 또 받고야 말았어' 후배들 분발해주길 바래~


▲ 사진은 정면이지. (부..부담..)


실용출판부의 베스트 도서상은! 두구두구두구.

『나도 손글씨 잘 쓰면 소원이 없겠네』의 김 과장!

▲ '사랑한다 아들아' 멘트는 짧고 확실하게.


한빛아카데미 교재분야에서는 정보교과서 담당자인 변 과장!

▲ 전국에 계신 정보교과 담당 선생님들~ 변 과장한테 연락주세요~


한빛비즈 분야는 『더 저널리스트』 담당 편집자인 최 차장!

▲ 팀원들아 사랑한다. (사실 소감문 잘 기억 안남ㅠ 죄송)


올해 최고의 칭찬해~를 주는 상이라고 할 수 있는! 대망의 한빛인 상!!! 

개앞맵시의 파더 이 차장! 축하축하축하~~~

본인이 받을 줄 몰랐다면서 당황했지만 열심히! 하겠다는 수상 소감을 남겼죠.

▲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국기를 바라보시는 줄...)


그리고 한빛 트로피는 실용출판부에서 → IT출판부로 이동~~~! 했답니다.

▲ 줄듯 말듯. 부서장님 두 분은 밀당중? 


▲ 한빛트로피의 위엄! 두둥.


그리고 절대!! 빠질 수 없는 시간. 사장님의 송년사!

▲ '니 오늘은 내 예쁘게 찍어도라' (네 그러려고 열심히 노력 했습니다만...)


전체 사진은 언제나 그렇듯 사랑스럽게 마무리~~~ 

▲ 한빛 독자, 관계자 여러분 모두모두 사랑해요~~~


그리고 며칠 뒤,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시무식 포스팅도 한 번에 하는 패기!!)

▲ '다 모있나? 떡꾹은 묵읏나?" (참고로 저희 사장님 갱상도 분이세요. 사진에서 음성 지원 되는 듯 해요)


시무식의 마무리! 꽃! 전 직원-임원 간의 악수 릴레이!

▲ "니 떡꾹 묵읏나? 난 안 묵읏다 한살 안 먹을라꼬"


▲ "사장님 저도 떡국 안 묵었는데여?" ― "그럼 떡국대신 떡 묵으라" (라고 말씀하신 듯 했어요)


한가지 사실, 한빛에서는 연초마다 떡을 다같이 돌려서 먹는답니다~!

떡 맛있게 드시고 기운찬 한해를 시작했다는 훈훈한 스토리~~~

2018년에도 한빛은 화이팅입니다! 

한빛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2016년! 새해가 밝았습니땋!

한빛가족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 무언가 비장함(?)이 느껴지는 시무식! 역시 새해...




사장님의 훈훈한 덕담으로 시작된 시무식! 스따또~


▲ "올해도 우리 기운내서 열심히 해봅시다!"




사장님 말씀 이후 각 부서장들의 각오를 듣는 순서가 있었어요.

먼저 한빛비즈와 경영지원실의 수장 상무님이 시작!


▲ 빨간 넥타이가 인상적이셨다는!



그리고 IT전문서이사님의 각오 한마디!


▲ "내 사진은 마, 머얼~리서 찍그래이 마"



최고로 인상적인 새해 각오를 해주신 영업마케팅 부서장님!


▲ "미드 주인공이 죽지 말아야 할 타이밍에 죽었어요, 인생이란 허무하죠~

우리 매 순간 행복하게 잘 살아보아요"



그리고 초심을 잃지 말고 나가자는 IT활용부서의 부장님!


▲ "스마트한 IT활용이네 많이 사랑해주세요~♡"



마지막으로, 한빛아카데미의 새로운 리더! 배 이사님까지~

열정이 팍팍 넘치는 부서장님들의 각오를 잘 들었답니다.


▲ "2016년 잘 해봅시다!"



시무식의 마지막 순서는 바로 릴레이 악수!

부서장님(사장님 포함)들과 한빛 가족들 한명 한명이 릴레이로 악수를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매년 빠지지 않는 행사라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오냐, 오냐~"



▲ "자네 혹시 올해 시집가나?", "헉! 어뜨케 아셨나요?", "얼굴에 써있어~"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핸 더 건강하시고!"



▲ 새해 첫날 부터 웃음 넘치는 시무식 현장 ^.,^~



뽀너스~

디자인팀에서는 이런 예쁜 카드를 만들어서 엘베에 걸어두었어요.

완전 센스센스 돋는 새해 카드죠?!


▲  붉은 원숭이의 해의 기운이 모든 분들에게 가득하길!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