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10일 여행대학에서 출간기념 북 콘서트가 있었습니다. ^^ !!


많은 분의 기대를 받고 탄생한 <밥장, 몰스킨에 쓰고 그리다>의 작가 밥장&강연욱 작가님이 함께한 자리였습니다다과 준비에 집중하는 사이 모임 공간이 북적이기 시작했어요. ^^


 ▲ 간식 및 음식 세팅을 도와주시느라 분주한 밥장님


▲ "참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책과 노트를 전달하며 인사를 주고받는 밥장님과 장소를 빛내주신 분들


강연회 참석자분들에게는 저자님의 도서인 <밥장, 몰스킨에 쓰고 그리다>와 밥장님의 사인이 들어간 몰스킨 노트를 증정했습니다. 몰스킨 노트는 일찍 오신 분에 한 해 선착순으로 증정되었지요. 강연욱 작가님이요? 작가님은 모임 공간에서 사진을 찍어주시느라 분주했답니다.


▲ 강연회를 찾은 참석자에 반갑게 인사하는 밥장님과 강연욱 작가님


▲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편집부 팀장님


밥장, 강연욱 작가님은 강연을 시작하기에 앞서 자리에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리고 본래의 강연 일정을 수정해 네트워킹 시간을 일찍 시작하기로 했어요

미리 준비해둔 다과와 바베, 음료를 마시며 자기소개를 하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클래식 기타 연주로 순식간에 조용해진 장 내.


역시 예술가는 서로를 알아보는 것일까요?

행사에 참석해주신 분들은 악기 연주부터 공예, 그림 실력까지 뛰어난 능력자가 많았는데요! 네트워킹 시간에 사진을 찍어 기록하시는 분이 계셨는가 하면 멋진 기타 연주를 해주시는 분도 있었답니다. 모두 귀 호강했다며 너무나 행복해하셨어요.


▲ 공간을 가득 채우는 매력적인 목소리와 열정적인 기타 소리 


▲ 둥글게 모여 앉은 한빛가족과 참석자분들


북 콘서트 말미에는 둥글게 마주 보고 앉아 오붓하게 이야기를 나눴답니다거리가 가까워져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어요.


▲ 밥장, 강연욱 작가님과 한빛가족의 단체샷!


강연회에서 만나뵐 분들을 생각하며 행사 준비에 집중했는데요. 기대는 했지만(하하) 예상보다 많은 분이 자리해주셔서 그 큰 관심과 사랑에 감동했다죠.

좋은 음악과 그림, 맛있는 음식 그리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시간이기에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다음에는 더욱 즐거운 이벤트로 찾아봬요! 이상 강연회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한빛마스터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글/사진 : IT활용서팀 방현규 사원>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한빛 IT활용서팀입니다.


기나긴 꽃샘 추위를 지나고 나니 갑자기 몰아서 내리는 봄비로

포근한 봄날씨를 제대로 만끽하지 못했었는데

저번 주부터는 날씨가 짓궂어서 너네 섭섭했지?하면서 제대로 봄이 왔네요!

 

그리고

그 봄날의 중심에 드디어 그날*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그날이란?

지난 달에 과장으로 승진하신 IT활용서팀의 맏이이자 

오피스 도서의 최강 편집자 배윤미 과장님의 승진 턱을

화끈하게 쏘는 날로서 고된 업무와 지친 일상에 한 줄기 빛과 같은 행사이며

팀장님을 비롯해 팀원들, 그리고 부장님까지도 손꼽으면서 기다렸던 날!



 

▲ 모든 것은 이 초대장이 오면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베일에 쌓였던 장소는 많은 토론과 추측이 있었지만 누구 하나

섣불리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기다리고만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른한 수요일 아침 열시 직전, 따스한 봄날의 햇살처럼

팀원들에게 따스한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 수 제 버 거 ?!




홍대 감싸롱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유명한 수제 버거 맛집이죠! 

저야 뭐든지 잘 먹지만 햄버거 특히, 수제 버거는 정말 좋아해서

점심시간까지 연신 침을 닦아가며 일을 했답니다.


그리고 시간은 흘러흘러 점심 시간이 되었고

부장님을 비롯해 활용서팀 전원, 총 6명이 감싸롱까지의 긴 여정을 떠났습니다.


오늘도 날씨가 좋지만 그날은 정말 그림 같은 봄날이었습니다.

걸을수록 더 걷고 싶어지는 그런 날이었어요.


그렇게 15분여를 걸어가서 드디어 감싸롱에 도착!

감싸롱은 우리 한빛 활용서팀이 가본 적은 없지만 한번쯤 들어본 가게입니다.


바로 우리 팀의 주요 저자 중 한 분이신 일러스트레이터 밥장 작가님의

오랜 단골집이라서 그 작품들이 인테리어와 소품 곳곳에 있기 때문이지요. 

종종 작가님의 글에서도 감싸롱에 대한 이야기가 언급되곤 한답니다.

밥장 작가님과 감싸롱의 특별한 인연은 링크를 참고하시면 이해가 되실거에요.



(참고 : 네이버 캐스트 '감싸롱')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rid=2602&rid=&contents_id=68905


(참고 : 밥장 작가의 도서『나는 일러스트레이터다』)

http://www.hanbit.co.kr/book/look.html?isbn=978-89-6848-080-5




▲ 들어서자마자 친숙한 밥장 작가님의 일러스트로 장식된 벽면이 저희를 맞아주었어요.

사진에는 담지 못했지만 냅킨에도 앙증맞게 일러스트가 들어가 있었어요.




별의 개수를 중시하는 부장님은 감싸롱 버거를 시키시고 나머지는 애니멀 버거로 통일!

취향에 따라 음료를 선택한 다음 행여 양이 모자를까 걱정하신

배과장님은 역시 별이 붙은 치즈칠리감자도 주문해주셨답니다.


▲ 푸짐하게 주문을 마치고 기다리는 주인공 배과장님의 인자한 미소(feat.방사원의 입술)




▲ 부장님이 친히 찍어주신 IT활용서팀 완전체!




이렇게 사진을 찍으며 놀고 있던 중에 드디어 사이드 메뉴인 칠리치즈감자가 나왔답니다.

 

▲ 곱디 고운 자태의 치즈칠리감자! 치즈 소스와 칠리가 듬뿍 올려져 있어요. 




이 사진을 찍고 정확히 3분 만에 같은 그릇을 찍어 보았습니다.


▲ 이거 안 시켰으면 어쩔 뻔 했어...




그리고 오랜 기다림 끝에 나온 메인 메뉴!

 

▲ 고운 자태의 애니멀 버거...포스팅을 하는 지금도 침이 넘어가네요 꿀꺽...




폭신하고 보드라운 빵 사이에 두툼한 쇠고기 패티와 치즈, 그리고 특제 양파 소스가 듬뿍!

씹는 맛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다른 곳에선 먹을 수 없는 특제 양파 소스가

은은하니 맛있게 매워서 계속 먹고 또 먹게 만들더라구요!


따스한 봄 햇살 아래에서 배윤미 과장님을 축하하고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누며

맛있는 음식을 나누니 거짓말처럼 시간이 빨리가고...


저는 부장님과 팀장님께 우리 종종 이런 시간을 가지자고 농담 같은 진담으로 조르면서

봄 날씨를 느끼면서 회사로 걸어왔답니다. 

돌아오니 일도 더 잘 되더라구요.

 

좋은 날, 좋은 사람들과 좋은 음식은 정말 보약이 따로 없다는 것을 느낀 날이었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간을 갖게 해주신 우리 팀의 기둥, 배과장님! 정말 감사드리고

다시 한번 승진 축하드려요!


이 날의 기운을 받아서 우리 한빛미디어 IT활용서팀은 2분기에도 더 큰 활약을 

펼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다들 행복한 봄날 보내시기를 기원해요^^

 

▲ #Selfie #Selfie #Selfie #Selfie #Selfie #Selfie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나는 일러스트레이터다의 저자 밥장,

4년만에 개정판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초판 500부 한정 각설탕 천사를 정성껏 그리고 있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신고
블로그 이미지

HanbitMedia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