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기간 : 2018년 7월 18일 ~ 21일
참가자 : IT1팀 이과장, IT2팀 이과장, 스마트미디어팀 홍대리

괜찮아, 홍콩이야  

더운 날씨에 설렘보다 걱정이 앞섭니다. 한국이 이렇게 더운데 홍콩은 오죽할까 싶어서요. 작년 여름도 덥긴 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다고, 굳이 지나간 작년 온도를 들먹거립니다. 그런다고 더운 날씨가 시원해지는 게 아닌데도요. 

일기 예보는 한 술 더 뜹니다. 날씨 어플에서 ‘우산’ 아이콘이 도통 사라질 줄을 모르더군요(폰 고장 났나 했습니다). 출발 2주 전부터 하루도 거르지 않고 날씨를 지켜보았지만 출발하는 날 아침까지도 햇님 아이콘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18일 오전 7시. 홍콩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려고 새벽부터 일어나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걱정거리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준비하느라 잠을 설친 참이기도 했습니다. 함께 동행하는 두 과장님들께 괜찮겠죠, 하고 물으려다 말았습니다. 막상 비행기를 타니 흥이 올라서 금세 까먹었거든요(...). 

인천 공항에서 떠나 세 시간 정도 지나자 기장님이 멋진 목소리로 방송을 해주십니다. 도착입니다. 한국과는 한 시간 정도의 시차를 보였고, 기온은 한국보다 4~5도 가량 낮았습니다. 

또 하나, 예상대로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비행하는 동안에 새파랗던 하늘이 회색이 되어 있었고, 창문에는 굵직한 빗방울이 묻어나고 있었습니다.

근데 의외로 괜찮더라구요. 출발 전부터 마음의 준비를 실컷 한 덕인지는 몰라도, 정말 괜찮았습니다. 일단 비가 내리는 덕분에 홍콩 특유의 찌는 더위를 덜 겪어도 됐거든요. 세탁기 속을 걷는 듯한 습기가 거슬리긴 했지만, 얼마 전까지 장마철이던 한국 날씨에 비하면 우습죠. 그 정도 습도에는 이미 면역이 생긴 참이니까요. 문제될 것은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한국보다 홍콩이 나았습니다(실제로 이 기간에 서울 기온이 38도까지 올라갔었다고ㅠㅠ). 

▲ 홍콩역으로 가는 공항고속철도(AEL) 내부. 빗줄기가 점점 굵어지기 시작합니다(ㅠㅠ). 


공항에서 시내로 향하는 동안 빗줄기는 점점 더 굵어졌습니다. 일기예보는 여전히 우산 아이콘을 띄우고 있었지만, 비가 오는 홍콩은 비가 오는 대로 보기 좋더라구요. 축축한 빗방울이 홍콩을 더욱 더 홍콩스럽게 만드는 것 같았습니다. 하긴, 살면서 비가 오는 홍콩을 몇 번이나 겪을 수 있을까요. 출발 전 속으로 삼킨 질문에 대한 답을 홍콩이 들려주는 것 같습니다. 괜찮아, 이게 홍콩이야. 


‘제 29회 홍콩국제도서전’ 현장 이모저모
한국과 비슷한 분위기 VS 훨씬 높은 관람객 밀도  

짧은 비행에도 여독은 존재했습니다(아직 젊으니까 나이 탓은 아닐 겁니다 - 강조). 도착한 당일은 여독을 푸는 데 보내고 맞이한 둘째 날 아침. 일찍부터 조식으로 배를 채우고 ‘제 29회 홍콩국제도서전’이 열리고 있는 홍콩 컨벤션 센터로 향했습니다. 

이날도 날씨가 흐렸습니다. 누가 봐도 비가 올 날씨였죠. 아쉬웠습니다. 비가 오는 홍콩도 나름 멋있다고 합리화를 하긴 했지만, 솔직히 맑은 날씨 싫어하는 사람이 어딨겠어요. 해가 쨍한 풍경이 그립지 않았다면 거짓말이겠지만(우산 챙기는 게 왜 그리 귀찮던지), 대신 더위를 느낄 새가 없어서 나름대로 즐거웠습니다.  

구글맵이 알려준 경로를 참고해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숙소가 있는 셩완에서 컨벤션 센터까지는 버스로 30분이 소요된다고 하기에 여유롭게 출발했습니다. 실제로는 버스로 10분 정도가 걸리는 가까운 거리라 하마터면 한 정거장 지나서 내릴 뻔 했습니다(구글 일해라).

▲ 버스에서 내리면 누가 봐도 컨벤션 센터 같이 생긴 건물이 보입니다. 이때부터 이슬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일찍 도착한 덕분에 여유롭게 티켓을 끊었습니다. 입장료 할인도 받았습니다. 본래 입장료는 성인 25HKD(홍콩 달러)이지만, 오전 시간 관람객에게는 10HKD에 티켓을 판매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 오전 특가로 티켓을 저렴하게 구입했습니다.


이때만 하더라도 티켓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거의 안 보여서(사진을 보시면 티켓 판매처에 줄이 없죠), 한산한 분위기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었는데, 완벽한 오해였습니다. 관람객들은 이미 전시장 안에서 구경을 하고 있더라구요(부지런한 사람들). 

▲ 위는 도서전이 시작된 오전 10시 무렵, 아래는 그로부터 한 시간 지났을 무렵입니다. 모든 부스에 인파가 몰리기 시작합니다. 


도서전 오픈 시간인 10시에 딱 맞춰서 들어갔는데도 사람이 제법 많았고, 그보다 대충 한 시간 정도 더 지났을 무렵에는 발 디딜 틈 없다는 표현이 들어맞을 정도로 인파가 몰려들었습니다.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광경이죠. 평일 오전이라 한산할 거라고 생각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캐리어를 끌고 다니면서 책을 사는 모습도 제법 보였습니다. 배우고 싶은 열정입니다.  

‘Romance Literature’, 즉 ‘낭만주의 문학’이라는 올해의 주제에 걸맞게 도서전 곳곳에는 문학 관련 도서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아예 관련된 주제만 모아 놓은 구역도 있었고요. 

이번 홍콩 국제 도서전 출장을 온 저희 멤버 셋은 모두 IT 분야의 도서를 편집하는 편집자들이니, 관련 주제의 책을 찾아보려고 했지만... 책을 들출 때마다 튀어나오는 한자의 압박과 인파의 혼잡함에, 부스를 빼놓지 않고 들리는 선에서 만족해야 했습니다.

▲ 부스 디자인이 재미있습니다. 부스 벽에 도서 표지를 나열하고, 주식 현황판처럼 도서 가격과 할인가를 적어뒀더라구요. 

▲ 프레임 하나에 담기지 않을 정도의 큰 규모를 자랑하는 부스가 제법 많았습니다. 사진 속 부스도 그중 하나입니다.

▲ 우리 회사 책 발견! 반가웠습니다. 티애 김은정 저자님의 <혼자 배우는 영문 캘리그라피>와 <특별한 날에 캘리그라피>입니다. 

▲ 한빛비즈에서도 출간된 <원칙>이 홍콩에도 있네요. 표지 디자인이 한국판과 비슷합니다. 

▲ 지나다니는 통로에 프레임을 설치해뒀습니다. 광고판으로 활용되고 있었는데, 공간 활용을 잘 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찍어왔습니다.

▲ 원서 2권을 사면 1권을 무료로 준다고 하길래 괜히 기웃거려봅니다.


IT 책을 찾아라, 홍콩 서점 방문기  

홍콩 국제 도서전에서 제법 시간을 보냈음에도, 정작 IT 분야의 책은 발견하지 못한 저희 세 사람은 합의를 보았습니다. 홍콩 현지의 분위기를 즐길 겸 서점에 가 보기로 한 겁니다.

도서전이 열리는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조금만 걸어가면 스타 페리 선착장이 있습니다. 거기에서 페리를 타고 침사추이로 건너가 서점을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 침사추이로 가는 스타페리를 타러 가는 모습입니다. 지하철 타듯이 탑승하면 됩니다. 


침사추이에 도착하자마자 가장 먼저 향한 곳은 하버시티입니다. 하버시티는 홍콩에서 가장 주목 받는 쇼핑몰 중 하나입니다. 총 길이가 600m에 이르는 큰 쇼핑몰이라고 하는데… 저도 이 글을 쓰는 지금 알게 된 사실입니다. 이제서야 고개가 끄덕여지네요. 실제로 이 안에서 식당 하나를 찾는 데만 삼십 분을 헤맸거든요. 

▲ 항구를 연상케 하는 하버시티의 모습 


금강산도 식후경이고, 먹고 죽은 귀신이 땟갈도 곱다고 했습니다. 분위기 좋은 딤섬 레스토랑에서 먹기 아까울 정도로 예쁜 딤섬으로 배를 채웠습니다(딤섬 컨셉이 새장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한참을 헤맨 끝에 찾아 들어간 곳이라 그런지 아직도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식사를 마친 후에는 서점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서점 찾기는 식당 찾기보다 좀 더 수월했습니다. 주변에 워낙 볼거리가 많아서 가는 길이 멀게 느껴지지도 않았구요. 저희가 간 곳은 誠品書店(성품서점, the eslite spectrum)이라는 이름의 대형 체인 서점입니다. 2015년에 새로 오픈한 서점인데, 분위기나 인테리어, 상품 배치 등은 한국의 대형서점과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였습니다.

▲ 하버시티에 위치해 있는 the eslite spectrum라는 이름의 서점. 영풍문고나 교보문고와 비슷한 느낌입니다.  


도서전에서의 한을 풀듯이 서점에 도착하자마자 컴퓨터 분야 서가부터 찾아 갔습니다. 예상보다 작은 책장의 크기에 1차로 당황했고, 올드한(?) 도서 라인업에 2차로 당황했지만, 여러 모로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 오른쪽에서 두 번째 책장이 컴퓨터 분야 책장입니다. 책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비에 드러난 홍콩의 민낯

이번 홍콩 출장 일정 중 반나절을 제외하고는 내내 비가 왔습니다. 정확히는 오락가락했다고 표현해야 할 겁니다. 갑자기 비가 오는가 하면, 갑자기 구름 사이로 해가 나타나기도 하고, 햇살이 비치다 또 다시 비가 오는 변덕스러움을 고스란히 경험했습니다. 

이런 변덕스러운 날씨가 주는 혜택이 있었습니다. 한 여름의 홍콩치곤 덜 더운 날씨, 이따금 모습을 드러내는 햇살에 반사된 홍콩의 이국적인 풍경들, 완전히 비가 그친 뒤의 새파란 하늘까지. 매 순간이 예상하기 어려웠고 가끔은 행운 같았습니다.   

2박 3일 동안 저희 3인방이 경험한 홍콩의 모습들을 사진으로 공유하며 도서전 출장기를 마치고자 합니다. 

좋은 경험을 할 수 있게 해 주신 한빛미디어, 동료들 그리고 김태헌 사장님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홍콩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거리


비가 그친 어느 오후 


동남아의 예쁜 섬을 닮은 해변 마을, 스탠리


출장을 온 건지, 휴가를 온 건지
비가 오지 않아 선물 같았던 시간, 리펄스 베이


미식의 천국 홍콩 맛보기

▲ 고기 국수가 맛있기로 유명한 카우키. 꼭 가보고 싶었지만 줄이 너무 길어서 포기했습니다(아쉬워서 사진만 찍어왔습니다).

▲ 카우키의 줄이 너무 길어서 대안으로 선택한 곳. 미슐랭 별을 받은 츠케멘 전문점 ‘슈게츠’의 츠케멘 요리(홍콩에서 일본 라면을 먹게 될 줄은 몰랐지만 정말 맛있었어요). 

▲ 홍콩의 스타벅스 ‘퍼시픽 커피’에서 디저트 타임  

▲ 한국으로 치면 이태원! 란콰이퐁에 놀러갔다가 ‘하드락 카페’에서 늦은 저녁 & 칵테일 한 잔 

▲ 하버시티에 위치한 딤섬 레스토랑 ‘House of Jasmine’의 딤섬. 새장을 테마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 숙소 근처에서 우연히 발견한 작은 식당의 오일 파스타(왼)와 크림 파스타(오). 식당 이름이 기억이 안 나서 슬퍼요(ㅠㅠ). 가격도 맛도 서비스도 너무 착했던 곳입니다. 

▲ 스탠리에 위치한 레스토랑, ‘The Boathouse’에서 우아하게 점심식사를 즐겼습니다. 가격은 꽤 비싸지만 맛, 데코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아서 만족스러웠습니다.  

▲ 식사의 마무리는 디저트죠. 스탠리 플라자의 ‘와플맨’에서 가장 인기 있다는 메뉴를 시켰습니다. 지금 상상하시는 맛보다 훨씬 달아요.

▲ 밤 10시가 넘은 늦은 시간, 하루 종일 걷느라 지친 3인방의 배를 든든히 채워주었던 ‘5019 프리미엄 팩토리’ 수제 버거 

- END


블로그 이미지

HanbitMedia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