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eek Atlas> 영생을 얻은 '외로운 조지'

 


‘그’의 존재를 알다. 

내가 ‘외로운 조지’를 처음 만난 건 그러니까 대충 7월 1일 께다.
그 전에는 나는 그에게 관심은 커녕 존재조차 몰랐다.

그 날 나는 여전히 원고를 보고 있었다. ‘그래 이건 진행해야 해! 내가 아는 개발자라면 이 책을 다 좋아할 거야!’라는 영혼의 목소리에 이끌려 진행하는 <The Geek Atlas>를 보고 있었다. 여튼 세계 곳곳을 소개한 이 책 한 켠에 갈라파고스 이야기가 나왔다. 거기에 ‘외로운 조지’가 있다는 거다.

피식~ 뭐가 그렇게 외로운가 싶었는데, 이 놈 ㅠ.ㅠ 지 혼자 산단다. 종족이 모두 죽고 혼자 남았는데 짝짓기도 실패해서 그만 이 녀석은 혼자가 됐단다. ㅠ.ㅠ 아 GRD ASKY인가… 모태솔로 조지는 그렇게 관광객들에게 ‘외로운’이라는 닉을 얻어가면서 살아간다는데, 굳이 갈라파고스까지 가서 이 놈을 볼, 그래봤자 외로운 삶을 사는 거북이를 볼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구글맵에서 찾아본 갈라파고스. 저자가 따로 구글맵도 만들어놨다. 이런 긱!]

 

굿바이, 조지!

여하튼 이 녀석의 삶이 궁금해서, 진짜 그냥 궁금해서 구글 신께 조지의 안부를 물었더니, 그만! 그는 갔습니다… 2012년에 죽었단다. 그리고 종은 멸종. 워~ 원고를 고쳐야 해… 허덕허덕~ 갈라파고스에 가봤자 이제 ‘외로운 조지’를 만날 수 없다는 걸 알리며 지구 상 종의 멸종을 알렸다. 그리고 다시 몇 개 더 찾아보니 다행히 부모 대의 유전자를 지닌 옆 동네 거북이들이 있어서 다시 이 종을 살려보겠다고 과학자들이 노력 중이란다.

GRD ASKY 조지의 자손은 아니겠지만, 여하튼 멸종은 아니라니 범 세계적으로 좋은 일이다 싶었다. 그렇지만. 원고는 또 고쳐야 했다. orz

이렇게 조지에 관해 잊을 무렵, 어제 새로운 사실을 알았다. 그는 영원히 떠난 게 아니었다. 믿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그는 새로운 이름과 영생을 얻었다.

이 무슨 소리냐? 과학자들이 DNA 복제를 해서 복제 거북이 조지2라도 만들었냐 싶을 테지?

훗~! 우선 궁금해 할 테니 그의 새로운 이름부터 알려주겠다. 그의 이름은 ‘구주’다.

그를 만나려면 가깝고도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야 한다.

이래 뵈도 편집자라서 저작권을 준수하니 내용은 링크를 따라가 보자.

[이제 영생을 얻은 ‘외로운 조지’ - 도서에서 사진 인용]

 

WOW 속에서 재탄생한 ‘외로운 조지’

여전히 ‘외로운’이라는 수식어가 붙긴 했지만, 이래서 DEVELOPER의 센스를 좋아한다. (결코 내가 WOW 전 캐릭터 만렙을 찍은 과거가 있기 때문이 아니다.) 이스터 에그 마냥 곳곳에 숨겨진 이런 소소한 재미가 나를 유쾌하게 한다. 괜히 코끝이 찡해진다. 누가 됐던 ‘외로운 조지’를 기억한 이가 그를 게임 속에 넣어 기리고 있다는 사실이 말이다.

근데 이 내용을 책에 넣어 말어? 넣기에는 너무 덕후 같지?

여튼 이제 갈라파고스가 아니라 쿤라이 봉우리 북쪽 해안가에서 ‘외로운 구주’를 찾도록 하자.

_편집자 B.

 

 

+++

덧붙임.

마케터에게 글을 보여주었다.

마케터 :  헉 조지가 죽었어요?
B. :   조지를 안단 말이에요?
마케터 :  유명하잖아요. 갈라파고스 거북이!
B. :   왠 걸? 갈라파고스에 거북이가 많다고 알았지 난 이 책 보고 조지는 처음 알았다고…
마케터 :  아 맞다. 전에 대학 선배가 조지 불쌍하다고 술 마시고 엄청 감정이입하며 울어서 잊을 수가 없는 거였다...
B. :   ….
마케터 :  선배에게 조지의 죽음을 알려야겠어요 ㅠ.ㅠ

 

세상은 넓고, 덕후들은 역시 많다.
 

 

 

 

 

블로그 이미지

한빛미디어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