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쓰사'에 해당되는 글 1건

한빛리더스 10기 홍유리 님의 

『맥 쓰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Mac OS X 바이블도서 리뷰 입니다.

[원문: http://blog.naver.com/pinkmint14/220321260137]







일단 난 맥 유저는 아니지만,

이 책을 읽은 이유는 단순 궁금해서!


예전에 모바일 기획강의를 들었는데 스토리보드를 직접 실습하는 시간이 있었다.

그런데!

컴퓨터가 모두 Mac ...

심지어 내 자리는 윈도우가 안깔려있었다.


스토리보드를 그리는건지 맥을 공부하는건지 모르게 한참을 헤매다 왔던 아픈 기억이 ㅠ_ㅠ


그래서 맥의 기본이라도 알자! 라는 심정으로 신청하게 되었다.

한달간 맥과의 씨름을 했던 그때를 회상하며 읽었다


깔끔한 맥의 기기들이 오목조목 모여있다.
역시 맥은 디자인으로 사로잡는구나.

이 책은 맥쓰사(맥을 쓰는 사람들) 카페의 운영자로 활동중인 고래돌이(김상우)님이 쓰신 책이다.


프로그램을 쓸때 사실 가이드 책보다는 카페에서 도움을 받는 경우가 더 많다.

간혹 가이드 북이라고 나온 책들은 실제 사용보다는 너무 포멀한 사용을 위한 책들이 많기 때문 ㅠㅠ


실제 쓰는 사용자들의 질문이 나의 질문과 맞는 경우가 많고

초보자들부터 고수님들까지 많다보니 실제 사용할때 필요한

책에서는 보지 못한 깨알팁이 훨씬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은 카페를 10여년 운영하면서 쌓은 노하우를 담아 정말 실제 유용한 팁들이 많았다.


매번 카페에 질문을 올리고 찾는게 귀찮다면

이 책을 하나 구입해서 하나씩 찾아봐도 무리가 없다고 봐도 괜찮을 정도




초반 부분은 내가 처음 맥을 쓰면서 헤맸던 부분에 대한 모든 해답이 나와있었다.

진작에 책을 먼저 읽었다면 좋았을텐데.....


▲ 후반부분에는 이미 맥을 쓰고 있는 사용자들에게 필요한 내용이 많다.




중간중간의 팁과 맥쓰는 사람들의 활용노트는 실제 사용에서 꽤나 유용하게 쓰일 것 같은 팁들이 많아 만족스러웠다.




애플의 맥과 Micrisoft의 윈도우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UX라고 생각한다.

아이폰도 그렇듯 맥 역시 사용자 경험 중심의 UI를 가장 잘 만들어냈다고 생각한다.
물론 외형 디자인도 이쁘다.

외형디자인이 이쁘다는 이유로 맥을 샀다가 처음 몇번 써보고 헉! 어렵다! 싶어
중고시장에 되파는 경우가 꽤 있다고 들었다.

처음에 맥이 어려운건 사실이다.
하지만 쓰다보면 애플의 사용자를 고려한 디자인에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맥을 샀다면 꼭 ! 이 책을 권해주고 싶다.
어려워 보이지만 이 책의 반만이라도 읽고 난다면
맥이 그리 어려운 OS만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맥을 쓰고 있지만 아직 맥에 대해 모르는 분들에게는 더욱 추천하고 싶다,

실제쓰고 있는 기능보다 훨씬 많은 기능 ( 이 책에서는 200여개의 기능을 다루고 있다 ) 을 알고나면
더욱 유용하게 진정한 맥 사용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챕터가 너무 많다고 느낀다면 맨 뒷장의 찾아보기에서 단어별로 찾아서 찾아보면 더욱 쉬울 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