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워크샵은 없었다! 무엇이 그렇게 특별하느냐!

임팩트를 넣어 넣어 2배 이상의 속도감을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더해

문화 탐방 컨셉으로 워크숍을 다녀왔습니다.

실용출판사업부서는 독자님들의 평범한 일상 속에 소소한 행복을 찾으실 수 있는 도서를 만드는 부서라는 것을

살짝쿵 알려드리면서 문화 탐방 워크샵 시작합니다.ㅋㅋㅋ

↓ 약속 장소에서 모이기 전, 영업마케팅부 박부장님이 맛집 ‘림벅와플’에서 아침을 사주셨는데요. 

생긴 지 7년 된 유명한 와플 집이라던데, 명성에 걸맞은 쫀득~한 맛이었습니다. 

(조만간 다시 먹으러 가야겠어요. 자꾸 생각나는 맛임.)

와플을 입에 오물오물 음미하면서 요즘 핫한 데이비드 호크니전으로

실용출판사업부 워크숍 첫 번째 일정을 시작합니다.

핫한 전시회를 평일에 오니 사람도 적고 여유롭게 볼 수 있다는 사실! 꿀이네요~ 꿀꿀 ~ㅋㅋㅋ

↓ 들어가시전에 인증샷 쾅쾅합니다. 얼굴에 설렘이 보이십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

"나는 항상 그림이 우리로 하여금 세상을 볼 수 있게 만들어 준다고 생각해왔습니다.“

데이비드 호크니 (David Hockney, 1937~)

살아있는 현대 미술의 전설이라는 말이 왜 나왔는지 알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꼭 한 번은 와보세요.ㅋㅋ

↓ 센스 있는 준비 위원 덕분에 오디오 해설까지 챙겨 전시를 관람했는데요.

사진 촬영과 후기를 담당하신 박대리님께서 너무나 만족스러웠다고 굿굿굿굿 삼창 아니고 사창을 외치셨어요 ㅋㅋㅋ

그 기분을 그대로 셀카 한 장 투척합니다.ㅋ - 실용출판사업부 젊은이들

인제 지적 영역을 개발했으니 건강 영역을 개발하도록 합니다.

미쉐린 가이드에도 선정된 삼계탕 맛집으로 고고! 

(닭 한마디는 너무 크다고 자신 없어 하시던 모 팀장님이 그릇을 싹싹 비워내는 기적을 보면서

미쉐린은 위대하구나. 위를 넓히는 능력을 보게 되었습니다.ㅋㅋㅋ

↓ 배를 채웠으니 정나누기 시간 갖습니다. ㅋㅋ 오래전부터 이용된 제비뽑기 Time~~~~

그중에 저는 야근에 꼭 필요한 팩을 뽑았습니다. (야근해도 예쁜 얼굴 되꼬야)

먹고 나서 해야 될 일은? 

매번 말씀드리지만 점심을 먹고 저녁을 먹기 전에는 열심히 뛰어놀고 또 뛰어놀아야

다 같이 또 저녁을 먹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는것

(배고픔이 없다면 음식의 즐거움을 모르지요~ㅋㅋㅋ)

그래서 아이돌 그룹과 같은 멋진 포지션으로 결연하게 안산 지락길을 올랐습니다.

둘레길에서는 평소 실용출판사업부의 식물을 정성스럽게 가꾸시던 식물의 아버지(?) 임부장님의 해설이 빛났는데요. 

손으로 가리키기만 해도 식물 이름의 유래부터 쓰임새까지 줄줄 읊으시며 별명에 어울리는 능력을 보이셨습니다.

게. 다. 가 지친 부서원들을 위해 시원한 음료를 사주시는 센스! 

↓ 감사하는 마음 담아 정성스레 사진 찍었어요!! 임부장님 쵝오쵝오

그렇게 정성스러운 음료를 곧게 잡고 남은 시간 동안은 서대문 형무소를 둘러보고 회식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부지런히 운동했으니 근처 고깃집에서 단백질을 충전해줍시다.

고기가 익고 나서는 너무 열심히 먹었던 나머지 생고기 사진밖에 찍지 못한 가슴 아픈 사연이 담은 사진 보여드릴께요.

(또르르ㅠ또르르ㅠ...왜 고기에만 집중했을까..곰곰이 생각중입니다.)

↑ 뭘 하고 계신 걸까요? 다소 흥분하신 듯 보이죠.ㅋ 식사가 끝나갈 즈음 

정유진 MC님이 준비한 팀별 게임을 하는 모습이랍니다! 분위기는 점점 무르익고... 

1차에서 2차, 3차에 온 듯  정말 맛있게 먹고 놀았습니다. 그래서인가요. 이때부터는 기억이 잘 안 나네요... @@

(이것도 또르르 또르르...기억 안 나는 그날의 사건들이 혹시 생각나면 후기 2탄으로 다시 찾아뵐게요ㅠㅠ 흑흑)

일상생활 속에서 소소하게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문화 나들이를 부서원들과 함께 다녀보니

몰랐던 소소한 매력들을 알 수 있는 너무나 좋은 날이였던 것 같아요.

내일은 하루 더 가까이 지내면서 일할 수 있으니

힘든 일도 으샤으샤 함께 할 수 있겠어요~

팀웍 화팅입니다.

안뇽~~~

블로그 이미지

한빛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