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의 디자인팀 팀장님!!!이시자 한빛 eBook 리얼타임 디자인을 맡고 계신!!!

여동일 디자이너의 인터뷰 입니다. 두둥.




바쁜 직장인들의 상징물(?) 듀얼 모니터 앞에서 바쁘신데도 불구하고..

저 한빛양은 디자이너님께 꿋꿋하게 인터뷰 요청을 드렸답니다.



이렇게 바쁘신 와중에 '귀찮다'는 표현 안하시고..



안하시고.... 분명 안하셨는데..... 표정은..ㄷㄷㄷ

(인터뷰 땜에 심기가 불편 하시거나 그런거... 아니죠?)



팀장님 얼굴을 직접 뵈오니.. 마음이 살짝 약해진 한빛양이지만,

한빛 eBook 리얼타임 독자님들께 드릴 유익한 정보를 생각하며!

다시 용기를 내어 인터뷰를 시작해 봅니다.


그럼 지금부터 스타또! :-)



이하 한빛양은 H, 디자이너 님은 D로 표시하겠습니다.

(잡지 보니까 이렇게들 하더라고요, 한빛양은 따라쟁이 후훗-)



디자이너 분께 드리는 첫 번째 질문이오니, 당연히(?) 디자인 관련 질문이 먼저 나와야겠죠?

일번 질문입니다. 한빛 eBook 리얼타임의 디자인의 컨셉은 무엇인가요?






한빛 eBook 리얼타임의 디자인 컨셉은 '새로운 익숙함'입니다. 

도서의 구성이 짧은 기간에 여러 권이 출간될 계획 이였고 분야의 틀도 명확했기 때문에 쉽게 익숙해질 수 있는 것이 필요했고, eBook이라는 새로운 책의 매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신선함도 필요했습니다.



 

오홋, 새로운 익숙함! 언더라인 긋겠습니다.

리얼타임을 보면 자연을 담은 사진이 메인이 되는 것 같아요. 그러고 보니 자연이 많네요. 자연 친화적인 디자인(?)을 넣고 싶으셨던 건가요? 이유가 있나요?


'새로운 익숙함'이라는 디자인 컨셉을 안착 시키기위해 가장 익숙한 자연의 모티브를 적용했고,

대신 웅장하거나 독특한 자연의 모습으로 시리즈 초기 접근을 시작했습니다.



아 그렇군요. 자연의 모티브를 통한 접근으로 리얼타임이 시작되었군요.


보통 시리즈물을 디자인 할 때는 첫 책뿐만 아니라 이어질 책에 대해서도 초반에 디자인 계획을 잡고 진행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요. 리얼타임에서 시리물에 대한 디자인 계획이 있으셨나요?


한빛 eBook 리얼타임 자체는 규모가 큰 시리즈물로 볼 수 있는데 그 안에 작은 단위의 시리즈가 또 존재합니다.

작은 단위 시리즈는 큰 틀의 디자인 방향은 유지하면서 시리즈를 인식할 수 있도록 변형 운영되며, 도서의 성격에 따라 크게 세가지 방향으로 나눕니다.

작은 단위 시리즈의 표지를 가로로 배열하면 하나의 큰 이미지가 완성되는 방법이나 같은 이미지를 반복해서 사용하는 방법등이 있습니다.


오호! 바로 이런 으리으리한 시으~리즈로군요! 

바로, Thinking about C/C++ 시으~리즈!

모아서 보니, 한 이미지의 사진이 각 권으로 연달아서 보여지네요!

좌측 부터

Thinking about C/C++ : 프로그래머가 몰랐던 프로그램의 동작 원리(프로그램 개발편)

Thinking about C/C++ : 프로그래머가 몰랐던 프로그램의 동작 원리(프로그램 생성편)

Thinking about C/C++ : 프로그래머가 몰랐던 프로그램의 동작 원리(프로그램 실행 환경편)

위 도서명을 누르면 도서 상세 링크로 이동합니다. :-)



리얼타임 표지 중에서 디자인할 때 가장 힘들었던, 혹은 손이 많이 갔던 표지는 어떤 도서인가요?

그 책에 애착이 많이 가실 것 같은데 어떠세요?


가장 애착이 가는 한빛 eBook 리얼타임'BACK TO THE BASIC, C++ 버그 헌팅'인데

먹이를 향해 박력있게 노려보는 병아리의 모습이 '새로운 익숙함'을 잘 표현하고 있는 것 같아 마음에 듭니다.


오, 디자이너 님의 애착 표지, 그 표지 한번 보고 가시겠습니다!



BACK TO THE BASIC, C++ 버그 헌팅 도서 보기


오오홋-! 실은... 여태까지 독수리 인줄 알았다는 한빛양!-_-!

병아리가 이렇게 매서울수가! 꿈보다 해몽이 좋다고, 다시 보니 정말 멋지구리 합니다! +_+



리얼타임은 원래 전자책 전용이잖아요. 그런데 종이책(POD)으로 나오게 되면서 디자인이 추가되어야 하는 부분들이 있었나요? 전자책과 종이책 디자인의 차이점은 무엇이 있나요?


평면적인 eBook에서 물성이 있는 종이책으로 넘어가면 당연히 입체물이 되는 만큼의 변형이 생깁니다.

하지만 한빛 eBook 리얼타임은 처음부터 종이책과 eBook을 고려해 디자인된 것이기 때문에 큰틀의 변화는 없습니다.



디자이너님이 보시기에 가장 예쁘다고 혹은 추천해주고 싶은 디자인의 한빛 eBook 리얼타임은요?


한빛 eBook 리얼타임중 '개발자, 나를 말하다'는 디자인에 사용된 모티브가 책의 의도를 함축적으로 잘 담고 있어서 잘 만들어진 도서라 생각합니다.



오오, 한빛양도 좋아하는 그 표지! 안보면 섭하죠!



개발자, 나를 말하다 도서 보기



이제 마지막 질문입니다. 한빛 eBook 리얼타임 디자인을 한 단어로 표현 해주세요! 리얼타임이란?


"한빛에서 최초로 브랜딩된 디자인이다"

지금까지 보통의 시리즈가 10권을 넘지 않는 범위에서 이루어 졌는데, 한빛 eBook 리얼타임은 도서의 양이 많은 만큼 지속적으로 Look&Feel을 유지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점에서 최초의 브랜딩된 도서라 생각합니다.



오, 뭔가 오늘 디자이너님의 이야기를 듣고 나니, 리얼타임의 표지가 정말 멋지게 보입니다.

(사실, 원래 멋있었지만 말입니다)

'리얼타임'스러운, '리얼타임'다운 디자인의 깊은 기획 의도와 방향에 대해서 이해하게 된 시간이었습니다.

디자이너 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앞으로 나올 리얼타임의 신간 디자인들도 눈여겨서 챙겨볼 한빛양이 되겠습니다. 좋은 시간 내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__)(--)(__)(--)b




출판 디자인계에 마이더스의 손!

멋진 한빛 eBook 리얼타임 디자인을 기획, 제작하시는 디자이너님의 손!으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뜬금포 던지는 사진이지만, 왠지 잘 나와서! 훗)


한빛 여동일 팀장님의 한빛 디자인 장인의 손. :-)

(마무리는 진지하니까 궁서체로!)




다음에는 어떤 분을 인터뷰 하러 갈까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다음편을 기대해주세요~! :-)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