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에 해당되는 글 1건

 한빛리더스 9기 '이상동' 님의 

『구글 애플 그다음 별 : IT 승자의 조건』도서 리뷰 입니다.

[원문: http://bit.ly/1rl2INW]


구글 애플 그다음 별 : IT 승자의 조건

최규헌 지음 



 중국 삼대 소설 중 하나로 꼽히는 삼국지연의 첫 문장은 '분구필합(分久必合) 합구필분(合久必分)'으로 시작된다. '오랫동안 나누어지면 반드시 합하게 되고 오랫동안 합해 있으면 반드시 나뉘게 된다'는 뜻으로 모든 역사가 이미 충분히 이 문장을 증명해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중국의 역사를 예로 들어보면 춘추 전국시대를 통일한 진나라가 다시 한나라를 거쳐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삼국지로 이어지고 위진 남북조 시대를 거쳐 수나라와 당나라를 거쳐 송, 원의 시대로 이어지듯 끈임 없이 한 시대를 리드했던 패자는 존재하기 마련이었다. 그리고 IT 분야에서도 예외는 아닌 듯 하다. 또 IT 산업에서 흥망성쇠를 바라보면 무척이나 흥미롭기 까지 하다. 왜냐하면 IT만큼 변화의 속도가 빠르고 다채롭게 진행되는 산업분야가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지디넷 코리아의 이재구 기자가 썼던 <IT 천재들,2011,미래의 창> 이라는 책과 박지훈님이 썼던 <누가 소프트웨어의 심장을 만들었는가,2005,한빛미디어> 라는 두 권의 책이 떠올랐다. 마치 IT 산업을 인물위주로 설명한 두 권의 책이 진수의 삼국지에 비견된다면 이 책은 인물간의 다이나믹한 활동을 담은 나관중의 삼국연의를 떠올리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IT의 역사를 시간의 흐름으로 이해하는데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앞의 두 책과 같이 읽어 본다면 더 흥미롭게 읽어 낼 수 있을 것이다.


 

 책은 IT 라는 분야를 최초로 통일한 IBM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책에 나오는 설명에 의하면 1955년부터 포춘지가 발표하는 세계 500대 기업에 IBM은 단 한 차례도 빠지지 않고 이름을 올렸는데 1955년 61위로 시작하여, 1965년 처음으로 10대 기업에 진입하여 40년간 그 이름을 유지했다고 하니 과연 패자라 불릴 만 하다고 생각한다. IBM의 성공에 힘입어 개인 PC시대를 열었던 스티브 잡스의 애플을 비롯해 다양한 IT 업체가 등장했고 특히 많은 기업이 하드웨어에 집중할 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과 같은 소프트웨어에 집중해서 IBM을 흔들었던 기업이 바로 빌게이츠가 세웠던 마이크로 소프트이며 IBM에 이어 다음 시대의 패자로 등극한다. IBM이 컴퓨터의 보급에 선봉에 있었다면 마이크로 소프트는 소프트웨어의 선봉에 있었다. 이때 세상의 흐름을 바꾼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흐름은 이제 물질적인 기계가 아닌 정보에 맞춰지고 그에 따라 야후, 구글과 같은 검색엔진을 가진 업체가 등장했으며 화려한 삶을 살다간 스티브 잡스가 불후의 명작인 아이폰과 아이패드와 같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모바일 시대를 열면서 다시 한번 패자로 등극하게 된다.

 


 스티브잡스가 죽고나서 애플은 하락기를 맞이하고 있지만 애플 이후 뚜렷하게 세상을 지배하고 있는 기업을 꼽으라면 쉽지가 않다. 많은 사람들이 구글을 떠올리고 있지만 소셜네트워크의 강자인 페이스북도 있고 이제 인프라 기업으로 탈바꿈 하고 있는 아마존도 패자가 되기 위해 서로 협력과 반목을 이어가는 진정한 춘추전국시대가 도래되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책의 말미에 패자의 성공조건으로 6가지를 제시한다. 이 성공조건은 비단 IT 기업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상황에 동일하게 적용된다고 생각한다.

 


  1. 미래를 보는 눈 – 패자는 현재가 아닌 미래를 본다. 마치 바둑에서 몇 수 앞을 내다보는 사람들처럼 말이다. 우리는 이것을 혜안이라 부른다.
  2. 모험심 – 페이스북 창시자 주커버그는 “인생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일에서 공짜는 없다.”고 했다. 즉 도전을 하지 않으면 얻을 것도 없다는 말이다.
  3. 운이 좋아야 한다 – 우리 삶은 운칠기삼이라는 말이 있다. 아무리 훌륭한 배도 바람이 불지 않으면 앞으로 나갈 수 없듯 훌륭한 기술과 역량도 순풍을 만나야 가치가 발휘될 수 있다.
  4. 강점에 집중해야 한다 – IBM은 하드웨어, MS는 소프트웨어에서 패권을 장악했었다.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에 역량을 집중할 때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는 것은 어쩌면 너무 당연한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5. 이카루스의 자만심을 버려야 한다 – 최고 정상에 올라서면 내려가는 일 밖에 남는 것이 없다. 언제나 조금씩 꾸준히 올라간다는 생각으로 늘 최고를 지향하는 자세가 성공의 핵심이다.
  6. 게릴라전에 능해야 한다 – 정면승부 보다 다양한 게릴라전이 급변하는 IT 산업에서는 어울릴 것 같다. 그러나 게릴라 전은 훌륭한 리더와 혜안이 있어야 가능한 법이다.



대부분 알고 있는 이야기였음에도 불구하고 무척 즐겁게 읽었던 것 같다. 한 시대를 움직인 거성(巨星) 지고 나면 또 다른 별이 등장하기 마련이다. 삼국연의의 첫 문장 처럼 말이다. 그런 관점에서 앞으로 10년 후 과연 어떤 기업이 IT를 리딩할지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거리인 것은 분명하다. 과거를 알아야 현재를 제대로 바라볼 수 있고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혜안이 생기는 법이니 IT분야에 업(業)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IT의 시대적 흐름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