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월 한빛에서는 4명의 신입 편집자가 입사를 했었죠. 신입의 패기로 북한산도 한 걸음에(???) 올라 갔다 오구요. (북한산 산행기 포스팅 참고 - http://blog.hanbit.co.kr/1)

이런 저런 수습과 교육의 시간이 지나고, 이제는 에디터 10개월 차에 접어든 4인의 신입사원들! 그들의 사연 깊은 '첫 책!'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으로 소개해드릴 분은 2권이나 담당 편집을 맡은 한빛아카데미 기획1팀의 김성무 씨 입니다.




안녕하세요!

한빛아카데미 기획1팀 김성무입니다.

저희 한빛아카데미에서는 대학교재 시장을 타깃으로 하여 책을 출간하고 있으며, 제가 소속되어 있는 기획1팀은 그중에서 컴퓨터공학과 관련 교재를 기획·편집하고 있습니다.

업무 외적인 시간에는 주로 독서와 운동을 즐겨 합니다.

(그리고 '따봉'을 좋아하시는 듯한 성무 씨! 반갑습니다. - 한빛양)




"성무 씨의 첫 책 소개를 해주세요"

 얇은 책이었기 때문에 동시에 두 권의 책을 진행하였습니다. 10월 27일에 출간한 [파워포인트 2013 for Beginner][워드 2013 for Beginner]는 기존에 있던 ‘초보자의 첫 번째’ 시리즈를 버전업한 책입니다. 이 책은 실습 100% 책으로, 대학교 새내기 중 오피스 프로그램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만든 책입니다. 


    

▲ 초보자의 첫 번째 시리즈! <파워포인트 2013, 워드 2013>



"이 책들을 만들면서 겪은 에피소드가 있었나요?"

 책을 집필하신 최희식 교수님이 생각납니다. 교수님께서 방학 중에 캐나다에 계셨기 때문에 주로 이메일로 연락을 드렸는데, 가끔씩 전화를 드리면 마치 오랫동안 연락이 되지 않던 친구와 전화를 하는 것처럼 무척 밝게 받아 주셨던 점이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았습니다. 또한, 원고를 입고해 주시거나 피드백을 할 때도 빠르게 해주셔서 작업을 수월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책이 출간되기도 전에 ‘너무 고맙다’고 하시며 합정역까지 직접 오셔서 맛있는 점심도 사주셨습니다. 인간적으로 따뜻한 저자를 만나서 감사했고, 그 저자가 책도 마음에 들어 하시니 더욱 뿌듯했습니다.



"책을 만들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과정이 있으신가요?"

 표지 선정 작업이 기억에 남습니다. 책의 특성상 네 권(파워포인트, 워드, 엑셀, 한글)의 책표지가 통일되면서도 동시에 IT CookBook for Beginner의 콘셉트와 맞아야 했기 때문에 쉬운 작업은 아니었습니다. 디자인은 여동일 팀장님께서 직접 해주셨는데 프로그램별 대표 색상으로 각각의 표지 색을 맞춘 다음, for Beginner를 상징하는 ‘꽃’ 이미지를 넣어 깔끔한 표지 디자인이 완성되었습니다. 나머지 두 권이 출간되어 함께 놓고 보면 더 예쁠 것 같습니다. 여담이지만 표지 문양이 독특해서 약간 종교적인 느낌도 나면서 매직아이같이 유심히 쳐다보면 이미지가 돌아가는 듯한 신비한 느낌도 듭니다.^^;; 이 자리를 빌려서 책에 어울리는 훌륭한 표지를 만들어 주시고 첫 책이라고 더욱 신경 써서 작업해 주신 여동일 팀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빛양 주 : 위 질문에서 성무 씨가 얘기한 '여동일' 디자이너님이라고 할 것 같으면.. 지난 디자이너 인터뷰 포스팅에도 실었죠. 한빛의 거친 장인의 손을 가진 디자이너! 한빛의 치킨 파이터!)

  

▲ 전화 통화중인 디자이너 님 & 치킨 파이터 변신 중인 디자이너 님



"책을 진행하면서 주변에서 어떤 도움을 받았나요?"

 저의 사수는 ‘한빛 3대 미녀’라고 불리는 김지선 대리님입니다. 늘 여러 가지로 도와주시지만 특히 첫 책을 진행할 때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이번 책 진행 전에 인수인계를 잘 해주셨고, 조판자가 부족하여 마땅한 분을 찾을 수 없을 때도 베테랑 조판자를 소개해 주셔서 수월하게 조판 작업을 했고 결과적으로 편집할 때도 어려움 없이 작업을 진행한 것 같습니다. 지선 대리님뿐만 아니라 김현용 팀장님을 포함하여 다른 팀원 분들도 늘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셔서 첫 책을 무사히 출간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출간하고 싶은 책이 있나요?"

교수님들이 강의하기에 최적화되고 학생들이 책만 보고도 평점이 쑥쑥 오르는 그런 대학 교재를 만들고 싶습니다. 결론적으로 교수님과 학생들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싶습니다. 그러면 책도 잘 팔리겠죠?^^;;; 

(이런! 사장님에게 사랑 받는 멘트를! 당신은 Genius!!! - 한빛양)



"성무 씨의 다음 책은 무엇인가요?"

 [최신 전산 영어] 개정 3판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기존에 [최신 전산 영어] 책에 개정판으로 ‘최신’이라는 책 제목에 맞게 오래된 내용이나 최신에 맞지 않은 콘텐츠를 변경하는 작업을 주로 할 것 같습니다. 저자이신 조준모 교수님께서 원래 이 책을 쓰셨고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순박한 분인 것 같아서 큰 애로 사항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전보다 더 좋은 책이 나오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획1팀 팀장님께 위 말을 꼭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 한빛양)



"책이란 나에게?"

 책이란 나에게? 벗이며 스승이며 운명이다. 친구처럼 외로울 때 옆에 있어주며, 스승처럼 많은 지혜를 가르쳐 주고, 결국 제가 이런 책을 만드는 일은 하게 되었기 때문에 저에게 책은 운명입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

갑자기 요즘 대세인 ‘미생’이라는 드라마가 생각납니다. 남들에게는 ‘그래 봤자 바둑’이겠지만 ‘그래도 바둑’이라는 장그래의 혼잣말. 아직 10개월밖에 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출판’, ‘그래도 내 일’이라는 자부심으로 언제까지나 이 일을 사랑하며 묵묵히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출처 : 안 물어봐도 '미생'



요즘 미생에 미쳐있는(카톡에도 미생 사진, 페이스북에도 미생 사진, 책도 미생, 드라마도 미생을 보고 있는) 한빛양도 너무나 좋아하는 대사! '그래 봤자 바둑'!!!

성무 씨의 인터뷰를 다 읽고 나니 마음이 쿵쾅쿵쾅 거리는 것이 어디선가 열정이 일어나는 것 같네요입사 초기 때 가진 열정을 다시 생각하며 오늘 하루를 마무리해야겠습니다. 

더 밝고 힘찬 성무씨의 미래를 위해 한빛양도 응원합니다! :^) 한빛아카데미 기획1팀 화이팅!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