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에 해당되는 글 1건

한빛리더스 8기 '유형진' 님의 

『드림팀의 악몽 애자일로 뒤엎기』도서 리뷰 입니다.

[원문: http://acedon.tistory.com/34]








이번달 리뷰할 책은 애자일 관련 내용의 따끈따근한 신간인 "드림팀 악몽 애자일로 뒤엎기"이다.

이 책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현재 사내에서도 그 동안의 개발 방법(론)의 형태에 회의를 느껴서 인지 더 나은 개발 문화를 만들어 가보자는 취지에서 애자일 방법론을 막 도입하기 시작하였던터라 설레이는 마음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첫인상

책 구성을 확인해보니 어렸을때 읽었던 퍼즐(모험)형태?의 선택을 하고 그에 대한 답변을 따라가는(페이지 이동) 형식이라 재미있을것 같았다.

다만 표지의 3명의 눈을 나타낸 의도는 책을 읽기 전까지는 어떤 의미를 내포하는 알 수 없었다.

읽어보면 저 눈빛들의 느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목차

Part1. 모험의 시작

Part2. 부록


* 보통 책을 처음 읽게되면 사람들은 목차를 보곤한다. 이 책 역시 처음 받았을 때 목차를 먼저 확인해보았다. 목차의 구성은 정말 단순했다. Part1 모험의 시작이라는 큰 묶음 하나만 덩그러니 있었으며 세부 내용들은 순차적인 번호 등으로 나열되지 않았다. 그럴만 한 것이 이 책은 목차의 의미가 필요 없는 구성이였기 때문이다. 책을 읽어나가면서 책의 독특한 구성을 보니 더욱더 명확해졌다.



모험을 떠나기전에...

저자는 모험을 떠나기 전에 독자에게 당부하고 있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애자일에 대한 기본 개념에 대해서 알고 있는지 여부였다. 만약 애자일이 무엇인지 전혀 모르고 있다면 애자일에 대한 기본 개념정도는 미리 확인해보고 이 책을 읽기를 원하고 있다. 친절하게도 저자는 애자일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참으로 고마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자 애자일 모험을 떠나 볼까?

오랜만에 부담없이 즐겁게 책을 읽어내려간 것 같다.

이 책은 읽을수록 점점 글 속에 상황에 빠져들어 가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애자일이란 제목으로 단순히 여타 다른 애자일 관련 책들과 같이 개념 및 사용방법들을 기술하고 있을 줄 알았는데 이 책은 달랐다. 이미 난 책속의 주인공인 짐 후퍼가 빙의되어 있었다. 무슨말이냐?하면 이 책은 챗 뒷면을 보면 알 수 있게된다. 바로 이 책의 분류는 "IT 에세이"였기 때문이었다.



나는 짐 후퍼가 되어 여러가지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던 드림팀이라는 조직에 들어가 문제점을 파악하고 어떻게 해결해 나갈 수 있는지에 대하여 풀어헤쳐나가야 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았다. 

우선 드림팀의 멤버 소개를 들은 후 그 팀 멤버들이 각각 어떤 업무를 맡고 있는지 확인하였다.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림팀 멤버에 대한 관계도를 그려보기도 했다.




알고보니 부록의 "Who's Who?"부분에 등장인물에 대한 정리가 다되어 있었다. 그것도 모르고 난 혼자 누가 어떤일을 하는 사람이였는지 정리를 하고 있었다. ^^;




모험을 진행하던 중 처음으로 고민되는 선택이 나타났다. @.@

나는 이 드림팀을 잘 이끌어 가고 싶은 마음에 정말 진지하게 고민했고 결국에는 "회의를 연기한다"를 선택했다.




제이슨이라는 최상급 개발자는 애자일에 대하여 심각할 정도로 반감을 가지고 있었던 터라 회의를 연기하고 이야기를 진행하면서 차츰 차츰 이 팀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가고 있었다. 


어느새 이 모험에 빠져들어 진행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결론(해결책)에 도달하게 되었다. 


해결책은 애자일에 대한 반감이 컸던 제이슨을 프레데터라는 다른 팀으로 보내어 새로운 곳에서 휴식을 할 수 있게 하며 현재 드림팀에는 애자일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들로 다시 결성되어 앞으로의 프로젝트를 잘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었다. 




이 해결책을 말하고 나니 이 책에서는 나에게 "끝" 이라는 단어와 함께 애자일 모험이 종료되었음을 알려주었다.




애자일 모험을 마무리하며!

짐 후퍼에 빙의되어 책을 읽다보니 결론에 도달하기까지 생각보다 오래걸리지는 않았다.

책은 350페이지였지만 모험에 대한 선택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빨리 끝날 수도 더 오래 걸릴 수도 있는 그런 모험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이 책은 기술적인 방법, 용어 등의 구성은 아니지만 내가 그 상황이 되어 진행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애자일에 대한 것을 느낄 수 있었던 좋은 기회를 제공해준 것 같다. 


그리고 이 간접체험을 해보니 왠지모르게 사내에서도 애자일 방법론에 대해서 적용할 때 조금 더 고민하고 자신있게 진행할 수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P.S. 나중에 다시 읽을때는 다른 선택들을 해봄으로써 어떤 결말이 나올지 궁금해진다.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