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양의 출판계 Talk! - 한빛 편집 스쿨 ①탄 !





지난 9월, 한빛에서는 '편집 스쿨'이라는 한빛 편집자들을 위한 내부 교육이 있었습니다.

(편집 스쿨을 졸업해야 진정한 편집자가 될 수 있다는 한빛의 기나긴 전설이-!)


출판 편집에 관한 고 기획(개발), 저자 발굴 및 관리, 도서 관리 등의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세미나와 토론의 형식으로 진행되는 '한빛 편집 스쿨'!


이 과정을 통해 우리 편집자들은 무엇을 얻고, 배웠을까요? 더불어 출판 편집자들이 책을 만드는 과정은 어떻게 진행 될까요? 편집자라서! 편집자니까! 편집하니까! 할 수 있는 그들의 이야기들을 해보려고 합니다.


4회 정도에 걸쳐 한빛 편집 스쿨!

그 1탄으로 디자이너와 편집자 사이를 알아 볼 수 있는 내용으로 준비했습니다.

출판 디자인을 이해하려면 어떤 자세가 필요할까요?

'디자인 의뢰서'에 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한빛의 듸~쟈이너~ 여동일 팀장님이 말씀해주신 내용을 정리해보았습니다. 편집자와 디자이너의 소통을 위한 방법을 시작하겠습니다.





[발표자 : 한빛미디어 디자인팀 팀장 여동일]



Q. 디자인 의뢰서를 잘 작성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편집자의 의견을 빠르게 알려주고, 디자인 조율과정을 빠르게 합니다. 디자이너와 편집자간의 중심점을 빠르게 잡기 위함이 목적입니다.

이미지, 키워드, 타겟, 책의 주요 내용 등을 적고 미팅에서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적고 디자이너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는 스케치 작업, 책 자체의 타겟, 컨셉 등에 관한 디자이너의 이해를 도울 수 있습니다.


둘째, 책을 사람으로 봤을 때 디자인은 옷의 코디, 머리 스타일 등 직관적으로 보이는 영역입니다. 독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 70% 이상이 표지를 보고 살 것입니다.

디자인 의뢰는 '돌아오지 않는 부메랑'. 디자이너에게 의뢰서가 넘어가면 더 이상 터치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의뢰서를 쓰고 나서는 어떠한 결과물이 들어와도 이미 그 틀을 무너뜨리기기 쉽지 않습니다.


셋째, 디자인에 관한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 의사소통 비용을 줄이는 과정, 일을 효율적으로 하기 위한 과정입니다. 디자인은 정해진 메뉴얼이 있거나 기계가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하는 것이므로, 의뢰서를 어떻게 쓰는지에 따라 디자인의 최선/최고를 이끌어 낼 수 있는지가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디자인의 질을 향상시키는 과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디자인 의뢰서 작성은 디자이너에게 인사이트를 주는 과정. 편집자의 생각을 최대한 잘 전달하기 위한 과정으로 볼 수 있다.




Q. 책의 내용을 압축적으로 디자이너에게 설명하면 좋은 디자인이 나온다고 볼 수 있을까? 좋은 디자인이란?

책의 내용을 잘 전달하되, 주목받을 수 있는 디자인, 책의 느낌을 잘 살리고, 간결한 디자인이 좋은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능적으는 판형을 비롯해 책의 청사진의 틀을 갖춰놓는 것이므로, 방향점을 갖추는 과정, 디자인 논의의 기초가 되는 자료가 될 수 있으면 좋습니다.




Q. 왜 디자이너와 소통을 잘 해야할까?

일반적으로 소통한 결과가 디자인으로 반영됩니다. 디자인을 의뢰하는 것 자체가 디자이너의 스타일을 이해하는 것이므로, 소통을 잘하면 디자인의 길을 열어주고 끄집어 낼 수 있습니다. 스타일을 완전히 바꾸는 것 자체는 어려우나 이끌어 낼 수 있는 영역입니다.




Q. 그렇다면 소통은 왜 이렇게 어려울까?

예술 혹은 주관적인 영역이라 볼 수 있으므로 디자이너에게 촌스럽다, 올드하다 등의 직관적인 표현은 난해합니다. 즉, 표현의 한계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파란색을 말해도 탁한 파란색, 진한 파란색 등 표현으로 나타내기 어려운 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마음에 안드는 것이 무엇인지 특정하게 말할 수 없을 때, 구체적으로 피드백하기 어려울 때가 가장 어려운 것 같습니다.

디자인은 감정적, 주관적인 영역이며 기준이 다른데, 그것을 디자이너 뿐 아니라, 팀장님, 부장님 등 상사에게 설명하고 설득시키는 것도 어렵습니다.

그래서 디자인 의뢰시 가장 힘든 것은, 인간 관계입니다사람 대 사람의 과정이므로 힘든 것이 사실이지만, 더 좋은 결과물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므로, 피드백을 충분히 주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Q. 편집자 질문 : 표지에서 무엇이 중요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디자이너 답변 : 책의 내용을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것도 좋지만, 생각을 넓힐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책 내용과 상관없이 시리즈 형태로 브랜드 이미지를 쌓아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표지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는 결국 디자이너와 편집자가 진행하면서 정해야 하는 내용 같습니다. 예를 들어 수험서의 경우, 마케팅 전략이 중요해서 저자 사진을 싣기도 합니다. 시장 점유율이 매우 높은 경쟁사가 있으므로 파격적인 시도가 필요합니다.




마무으리-!

디자이너와 편집자가 소통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친분을 쌓아 대화를 자주 나누는 것도 소통의 방법일 수 있으며, 그런 경우 간단한 의뢰서로도 평소에 나누었던 충분한 대화를 통해 디자인 결과물을 이끌어 내기도 합니다. 디자이너와 편집자는 한 권의 책을 만드는 것으로 봤을 때는 같은 영역에 있는 것으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디자이너 뿐 아니라, 제작, 외주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있는 사람들과 모두 갑을 관계가 아닌 파트너쉽 관계에 있는 것으로 봐야 합니다.

결국 이 모든 내용을 정리하면 디자이너와 편집자가 평소에 많은 대화를 나누길 권합니다. 양적인 내용뿐 아니라 질적인 대화도 많이 나누는 것이 서로의 협업 과정에 큰 도움이 됩니다.






▲ 위 디자이너들과 편집자들의 콜라보레이션 작품!

한빛 도서들이 초특급 할인을 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