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그렇게 컸나?" "세월 참 빠르네" 이런 아른아른 대화로

지난 추억들을 되새기며 현재를 축하할 수 있는 아름다운 입학 축하 선물 증정의 날

여러분에게 살짝 공개해 드리겠습니다~

▲ 우리 사장뉨 입학 자녀를 둔 한빛 임직원분들을 기다리시는 중 "좋은 일 축하하려고 왔네"

▼ 박 00팀장, 이 00부장, 김 00차장, 김 00본부장, 김 00차장이 모였습니다.~"우리 아이 선물 받으러 왔음"

▲ 사장님과 함께 자녀들에 대한 이야기 풀기 시간 (잘 컸습니다! 잘 크는거 맞죠? 잘 키우려고 노력 중입니다.)

▼ 자녀가 입학하는 모습을 못 봐서 아쉽다는 이야기, 입학하니 눈물이 난다는 이야기, 다 키웠다는 이야기 등등 

풀어도 풀어도 끝이 없는 게 자식 이야기니라~

▲ 이 부장님 : 이번 아들 졸업식을 안 갔습니다! (아들이 점점 쿨해집니다!) 빵 터지는 시간 ㅋ 

자녀들은..클수록 친구들을 더 좋아하더라고요..ㅋㅋ하하하하하 (나도..그랬지..고딩 때 : 공감률 100%돌입 중)

▼ 자 못다 한 이야기는 나중에 차 한잔하면서 또 풀어봅세.

가장 중요하고 즐거운 시간으로 넘어갑니다~

바로바로 입학금 증정 시간~~~모든 분들이 얼굴이 더 환해 지심을 볼 수 있습니다.ㅋㅋㅋ

▲ 박 팀장님~~ 수줍고 감사한 미소 요리보고 저리봐도 느껴짐. 아드님 입학 축하드립니다!

▼ 다음은 이 부장님~ 사장님 언능 감사히 받겠습니다!

 ▼ 김 차장님 격한 감사 인사가 너무 인상적이십니다.ㅋ

" 알럽 땡큐 소머취하는 느낌을 온 몸으로 인사하는 듯한 느낌" 이것이 바로 감사다.!ㅋㅋㅋ

▼ 김 본부장님의 공손 감사~ 두 분이 옆 이미지가..비슷........하다는 느낌을....핫;ㅋ

그리고..김 차장님을 찍으려는데.......김 본부장님의 메인 샷으로 바뀌어버린 이야기 들려드립니다.

▼ 김 차장님~ 감사합니다! 하시면서 받으시는 중 제가 본부장님의 저 미소를 담아내고 싶었던 모양인지..그자리에서..

찍어버리게 되었습니다. 김 차장님 죄송해요 ㅠㅠ (정말 흐뭇해하시는 본부장님을.. 꼭 찍어야되었었나 봐요 ㅠ)

이렇게 증정식이 끝나고 우리 다 같이 기념으로 전체 사진 찍어야 되지 않나~라는 사장님의 말씀에 다들

"네에네에" 하시면서 모이셨습니다.

아이들에게 입학이라는 것이 쑥쑥 성장한다는 증거이기도 한데요.

입학 때마다 축하할 수 있는 이 시간이 너무나 따뜻한 시간이였습니다.

새로운 환경에서 또 성장할 아이들을 응원하면서 이상

한빛 양이였습니다~ (__)(--)/

블로그 이미지

한빛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