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페어? 메이크페어? 

핸드메인드 제품 행사인가? 아님 제빵관련 행사인가? 이름만 가지고 보면 홍보도 많이 되지 않고 

궁금증이 많이 생기게 하는 낮선 행사이다.

이번에 3회째 맞이하고 있는데 작년에 행사 참관했던 사람의 남긴 블로그 후기 글을 우연히 보고

행사가 있다는 건 알았으나 정확히는 어떤 행사인지는 모르고 있었다.

(미국에서는 백악관에서 열릴 정도록 자리 잡은 행사 규모이다: http://makerfaire.com)

 

이번 참관으로 내년 메이커페어에 기회가 된다면 참여까지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할 정도의 

소소하지만 개성있고 사람냄새가 풍기는 장터같은 행사로 기억남게 되었다.

 

메이커페어 관련 블로그/기사 글, 사진 검색 해 보면 많이 나오기에 다른 관점 포인트로 나처럼 아무것도 모르고 참관했던 입장에서 느꼈던 생각에 대해 몇자 남겨본다.

 


 

 

 

왜 이런 행사를 가면 좋은가?

 

1. 지식습득의 균형을 맞춰주는 시간으로써 가치가 있다.

인문학! 인문학! 이 중요하다고 자주 듣는다. 근데 왜 중요한지는 모르겠다.

내 해석으로 이유를 궂이 만들어 보자면 인문학은 자기계발/전공/투자 등 현재 문제에만 해결 하기 위해 공부하는 편중된 지식을 인문학을 통해 균형을 맞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인문학 못지 않게 중요한게 있는데 바로 기초과학이다.

기초과학 역시 지식 균형을 맞혀주는 학문이나 살아가는데 소흘히 하게 되게 한다. 일부러 찾으러 보기 힘드면 이런 행사에 가보는게 제격이다.


 

 

초등,중학교떄 과학경진대회/발명품 보는 느낌으로 잊고 살았던 기초과학적 지식을 되새김 할 수 있을 것이다. 왠지 집에 돌아가면 여분으로 있는 스마트폰을 왠지 뜯어보고 싶게 될 것 같다.


 


 


2. 자신의 사고와 견문을 넓힐 수 있는 자리이다.

천재소년 송유근군의 어렸을때 부모님 교육방식에 대해 다큐멘터리로 본적이 있다. 

어떤 의문점이 들면 원리를 찾아가면서 재미를 느끼고, 생각하고 질문하여 스스로 깨닫고 기회를 제공하는 형태였다. 메이커페어 참가자가 되려면 이런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만들고 싶은 것이 있다면 재료를 찾아야 하고 관련 역학을 알아야 하고 이것을 움직이기 위해 프로그램을 알아야 할 것이다.


 

 

이러면서 단순 배경지식 공부만 하는뿐만 아니라 친구들, 관련 업무일을 하는 실무자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심지어 글로벌로 열리는 이 행사로 세계 각 국 친구들도 만날 수 있는 기회도 제공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건 메이커페어에서 나오는 작품들이 요즘 IT 트랜드와 일맥상통한 면이 많다.

그래서 최신 IT 기술을 수동적으로만 수용하는 입장이 아니라 능동적인 입장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초보들을 위해 관련 책들도 이미 많이 나와 있는것으로 검색이 된다.

[꿀잼 아두이노 놀이터 스티브 잡스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카오스북]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8133134

 

[Make: 아두이노 DIY 프로젝트, 한빛미디어]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7399475

[아두이노와 안드로이드로 45개 프로젝트 만들기 , 앤써북]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8100921 



3. 가족행사처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축제이다.

요즘 인기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TV프로에서 나오는 아빠처럼 되고자가 하면 이런 행사에 가보는것도 힌 방법일 것 같다. 초등학생들도 쉽게 참여할 수 있는 kit 제품이 많다. 특히 직접 현장에서 만들어 볼 수 있는 아두이노 제품을 보면서 전자공학과 친구들이나 했을 것 같은 이 장난감을 초등시절부터 직접 해봄으로써 전자기기의 원리를 배우거나 생각을 더 확장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겠구나 생각이 들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진정한 슈퍼맨은 아빠가 아니라 아이가 슈퍼맨이 되게 키우는 것 일 수 있기 때문이다.


 


첫날 아닌 두번째날도 작품 구경하기 힘든만큼 붐빈 메이커 행사를 보면서 내년에는 더 큰 모습으로 진행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 많은 홍보와 넓고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앞서 말한 소소하지만 개성있고 사람냄새가 풍기는 장터같은 행사가 꾸준히 이뤄졌으면 좋겠다

 

▶ 한국 메이커페어 홈페이지: http://www.make.co.kr

 

 

[출처] 2014 메이커 페어(Maker Faire)를 다녀와서.. 긁적긁적.| 작성자 배성훈

(http://blog.naver.com/hangobi/220141794236)

블로그 이미지

한빛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