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효자! 한빛의 효자!

일과 가정 둘 다 제대로 잡은 남자들 한빛 다둥이 아빠들~~~

마케팅팀 송 팀장과 영업팀 김 과장을 소개합니다~~~

인터뷰 오픈은 김 과장 따님이 열어 드립니다.~

▼ 김 과장님 따님이에요~ 아빠와 데이트 중이라능~졸귀탱이라능 넘나 귀엽다능

Q. 안녕하세요. 팀장님 과장님~ 전 요즘 아이를 한 명 키우는 것도 힘든데(저도 엄마랍니다^^) 다둥이 아빠는 대단하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팀장님과 과장님이 생각하시는 다둥이 아빠는 어떤 아빠여야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A. 크게 두 가지로 나누면 체력이 좋고 돈이 많아야 돼요. 하하^------------^  근데 또 요즘은 다자녀 혜택이 많아서 아이들의 교육이나 생활에 들어가는 돈으로 힘든 일은 많이 줄어드는 거 같아요. 감사한 일이죠. 혹시 혜택이 궁금하시면 바로 저희에게 연락 주세요. 상세히 알려드릴게요. ㅋㅋ


Q. 결혼하실 때 다둥이 가족을 계획하신 거예요?

A. 송 팀장 : 계획하지 않았어요. 그냥 하늘이 내려줬다고 할까요?ㅋ

A. 김 과장 : 저는 3명의 자녀가 목표였어요. 크크 인제 다 이루었다입니다 ㅋ

▲송 팀장님 크리스마스 가족 파티                         ▲ 김 과장님 아이들과 공연보러 간 날


Q. 요즘 가족이 5명이면 대식구인데 대식구의 가장 좋은 점이 궁금해요~ 솔직히 챙길 아이들이 많으면 힘들 것 같은 생각만 들어서요.

A. 송 팀장 : 20년 후에 아이들이 크고 노후에 북적하고 화기애애한 삶이 기대가 돼요. 사람은 함께할 때 행복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 아이들에게 평생의 동반자를 만들어 줬다는 뿌듯함이 가장 큰 기쁜인것 같아요

A. 김 과장 : 주말에 아이들과 놀러 나가는 게 너무 좋아요. 데이트하는 느낌도 나고 결혼 전에 놀러 다니던 느낌과 또 다른 즐거움이 있어요. 질릴 수 없는 삶이라고나 할까. 다양한 추억들이 생기죠



Q. 조금 조심스러운 질문이긴한데..세 아이들 중에 맘이 더 가는 아이들이 있기도 해요? 

A. 송 팀장 : 누가 더 좋다 보다는 첫째에게는 동생들에게 양보하라고 해서 미안하고 둘째나 셋째에게는 새로운 것들을  많이 사주지 못해서 미안하고 사랑하는 색깔이 다르고 미안한 감정도 색깔별로 달라요. 

B. 김 과장 : 둘째가 가장 애교가 많아서 자연스럽게 이뻐하게 돼요. 하지만 송 팀장님 말처럼 셋 다 신경이 쓰이고 맘이 아프고 대견하고 보면 웃음 나는 건 똑같아요. 



Q. 아이들에게 이것만은 무슨 일이 있어도 해주고 있다!라는 것이 있을까요?

A. 송 팀장 : 짧은 시간이라도 아이들과 함께할때는 온전히 아이들에게 집중하려고 노력해요. 그리고 주로 물려받거나 나눠 쓰는 것이 우리 아이들은 일상적인데 꼭 갖고 싶거나 필요한 것은 동일하게 사주고 있어요. 새것에 대한 귀한 것도 알게 되고 감사한 것도 알게 되고 더욱이 아이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져요 

A. 김 과장 : 저는 아이들과 무엇이든 함께 하려고 해요. 씻고 자고 놀고 가끔 투닥거리고 해요 가족이 함께하면서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천둥이 치나 함께 하는 거죠. 가족이 결국은 사회성을 기르는 기초기도 하고요.


아빠는 강하고 따뜻하다는 생각도 들고 우리 아빠도 나를 이렇게 사랑했겠구나 싶네요. 저도 딸 셋 중 첫째랍니다 ㅋㅋVOS 박지헌이 얘기한 부모의 사랑은 아이의 스펙이라고 하던데 한빛 다둥이 아빠들의 아가들은 스펙이 빵빵한 거 같아요. 지금처럼 이쁘게 자라기를 한빛이 응원합니다!


한빛의 육아 도서를 살짝 공개해드릴께요~

블로그 이미지

한빛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