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없이 업무에 집중하다 보면 옆자리 동료에게 안부를 묻고 싶어 시계를 보면 벌써 퇴근시간이 되는..

아쉬움을 자주 경험하곤 하죠. 이 아쉬움을 달래고자

한빛네트워크의 지식, 지혜, 위로의 도서를 담당하고 있는 한빛비즈에서 

서로 하지 못했던 소소한 대화를 하러 워크숍을 다녀왔습니다.

↓같은 방향으로 함께 가는 비즈의 하나 된 장면으로 오프닝 시작합니다~ ㅋㅋ

7월 5일 한빛비즈는 파주로 워크숍을 다녀왔는데요~

파주 심학산 둘레길은 너무 숨이 차지 않게 편안하게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면서 걸을 수 있는 곳이랍니다.

회사에서 벗어나니 평소보다 자연스럽게 내 생각을 얘기하게 되고 

안 보이던 표정도 보이게 됩니다.ㅋㅋ

↓ 그 증거로 둘레길을 멈출 것이냐 계속 갈 것이냐 토론의 한 장면 보여드립니다.

한빛비즈인들이 모여 둘레길을 더 갈지 말지 논의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나의 개성을 부서가 이해하지 못 할꺼라는 생각은 불필요한 생각이라는 것

같이 하려고 노력하면 이해도 하고 의견도 알콩달콩 핑퐁 하면서 하나가 되기 때문에

비즈는 열심히 대화의 장을 펼치고 둘레길을 조금 더 걷다가 북한이 보이는 반구정에 가기로 했습니다.

↓ 둘레길에서 만난 한빛비즈인들 소개해 드립니다.

굳이 사진에 잘 보이려고 억지 표정은 절대 하지 않습니다. 자연스럽게 있는 그대로

오늘은 함께 하는 날♡

웃고 걷고 얘기하고 뚜벅뚜벅 가볍게 걷고 있는데 소원의 돌탑을 만났습니다. 절대..그냥 갈 수 없죠.

여름, 가을, 겨울에도 한빛비즈 도서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빌고 빕니다.

행여 돌이 떨어질라. 조심스럽게 올려놓고 이 사진은 평생 간직하도록 돌을 올리고 인증샷 찰칵 ↓

그리고 다 같이 앞은 살짝 알려드린 반구정 장어구이를 양껏(내일이 없을 것처럼) 먹기 위해 최선을 다해 

밥집으로 향했습니다. 상다리가 부러지도록 세팅된 밥집을 찾기 위해 

워크숍 가기 전에 얼마나 많은 서치를 했는지.. 모릅니다. ㅋㅋㅋ(고생끝에 낙이 왔죠.)

↓장어 만난 이야기 보여드립니다.

SSG 신세계 맛을 자랑하는 장어를 내 배 속에 가득 넣으니 취할 것 같던 주량에도 끄떡없는

정신으로 집까지 무사히 귀가하셨다는 속보까지 전해드리며 ㅋㅋㅋㅋ

가는 길에저 넘어 북조선을 바라보니 마음을 뭉클했다는(박 과장님은 북한분이 아닙니다. 오해 마시길)

감수성 폭팔 박 과장님 찍으신 저 먼 북조선 이미지도 보여드립니다.

↓ 우리 언젠가는 꼭 만나자 *_* 흑흑

이상 한빛 양이었습니다 ^^ 안뇽~~

블로그 이미지

한빛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3년부터 개발자를 위한 전문 서적을 출판해온 한빛미디어에서 인공지능, 데이터과학, 블록체인 기술 발표와 

개발자들의 생생한 경험담으로 구성한 데브그라운드 2019(DevGround 2019) 컨퍼런스

6월 27일부터 28일까지 한빛미디어 본사에서 개최되었습니다.

개발의 즐거움, 소소한 일상의 만남, 현업에 유용한 기술 정보 공유를 테마로 발표자와 참관객이 함께 만드는 행사로

많은 분들이 오셔서 함께 해주셨습니다.

27일 첫 번째 날은 Ai&Data Science로 진행되었습니다.

요즘 없어서는 안 될 메신저 카카오와 구글, 삼성, IBM, LG전자, 엔씨소프트, 네이버, 마켓컬리, 쏘카 등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듣는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 전시, 네트워킹 등 다양한 즐거움을 함께 누리고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나에게는 먼 얘기 같고 나도 전문인이 되고 싶지만 방법을 모르고 너무나 어려워서

고민하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A동 B동 그리고 카페까지 가득가득 모여서 전문가분들의 강연을 모두들 귀 기울여 들었습니다.

(사진 찍는 제가..참으로 사진 찍을 때마다 찰칵 소리에 스스로 놀라곤 했어요.)

강연 들으시면서 저의 사진 소리를 이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__)(--) 꾸벅

그.리.고. 강연이 끝나고 나면 다 같이 모여서 진솔한 얘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이그나이트 토크장 (불타오르게 토크 해봅시다! 라는 뜻의 토크장)

지난날..어버이날 꽃꽂이를 1등으로 예쁘게 만드시고 집으로 가신 우리 최차장님이

토크장을 담당하셨는데요. (방긋방긋 우리 차장님~ 진지한 얘기를 하시는 모습에 간지나셨습니다.)

사진 찍던 저도 미래에 어떤 사회를 이루고 우리가 나아가야 될 방향성과 대책을 위한 준비에 대해서 열띤 토론을 듣자..

자리에 앉아 공손하게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들으면서 한빛양은

듣고 행동으로 옮기고 얼만큼 내 것으로 만드느냐. 그 차이에서 내 삶의 질이 달라지고 할 수 있는 영역도 

넓어져가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갑자기 불끈 열정이 살아나게 됨. 역시 누구와 함께 하느냐가 중요하군!ㅋㅋ)

그러면서 토론장에 조용히 앉아 이야기가 끝날 동안 귀 기울였습니다. (Happily Ever After~)

 

↓ 중간중간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는 도시락과 간식 그리고  

빙글빙글 둘러보았을 때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깨닫는 시간을 

가지시라고 한빛미디어 도서들과 후원해주시는 기업들과의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여기서 살짝 DevGround를 위해서 열심히 뛰어다니신 한빛분들을 만나고 응원하는 시간을 가져볼까요~

6월 27일은 너무나 더웠고 중간에 비도 살짝살짝 왔었는데요.

혹시나 불편한 점이 생길까..발 빠르고 손 빠르게 뒤에서 열심히 뛰어다니신 분들이 많답니다~

이른 아침부터 나르고 챙기고 뛰어다니신 한빛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__)(--)

바쁜 와중에도 즐겁게 뛰어 다시니는 걸 보면서 

한빛양도 덩달아 기분이 UP!UP! 되더라구요. 크크

정성스레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이 즐겁게 듣고 가셨다는 메세지를 또 한 번 보니 ↓

무거워야 되는 퇴근길 발걸음이 가벼웠던 기억이 있어용♡

다음날 28일도 기대가 된다능 ㅋㅋㅋㅋ 그 기대감으로 보낸 28일도 

조만간 한빛양이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_^꺄아~~~

곧 다시 만나용~ 빠이염~

블로그 이미지

한빛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6월을 마지막 주가 벌써 성큼성큼 다가왔어요.

6월 <여름, 첫 책>이라는 서울국제도서전에 한빛도 함께 했습니다. [06/19(수)~06/23(일)]

↓ 티켓팅을 하고 게이트 3번에서 오른쪽으로 꺾으면 우리 한빛 전시부스를 만날 수

있었는데요. 밖에서 만나니 새삼 반갑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박과장님과 독자분들이 도서에 대한 얘기를 훈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게 되었는데요.

메일이나 전화로 얘기를 하는 것보다 얼굴을 보고 얘기를 나누니

 독자들이랑 조금 가까워지는 느낌을 받았어요. (이런게 서울국제도서전의 장점이 아닌가 싶더라구요ㅋ)

알짱거리던 한빛양은 사은품들을 하나하나 관찰해봅니다.

재활용 가능한 빨대 트렌드 쪼옵쪼옵, 그리고 성차별과 하루 1줄 영어습관 테이프, 공룡의 생태 부채~

(한빛양은 트렙트 쪼옵쪼옵이 가장 탐났다능 ㅋㅋㅋㅋ)

↓ 박과장님과 독자님들 그리고 한빛 도서들 사은품

그럼 한빛 도서들을 한번 만나보실까요?

IT전문/활용서 → 취미/실용/여행서 → 유아/어린이/초등 학습서 → 경영/인문/경제서로 돌아보았어요.~

쭈욱 돌면서 중간중간 감성 폭팔 알콩달콩 소소한 이벤트가 있었는데요.

가장 먼저는 손미나 저자를 만날 수 있는 포토존이 눈에 들어옵니다.

"내가 가는 길이 꽃길이다." 손미나 저자의 책 담당 편집자 팀에서 포토존에서 내 인생이 꽃이며 나도 꽃이 되었다는 

의미를 팍팍 얻기 위해 포토존에 몸을 담았습니다.ㅋㅋ

(그중 가장 아름답다고 평가된 사진은 비즈1팀의 이차장님~~)

우리 차장님의 신변보호를 위해 얼굴을 조금 흐릿하게 보여드립니다.

흐릿해도 차장님의 표정에서 전달되는 메시지는 확 느껴지네요 ㅋㅋㅋ 능력자 ㅋ↓

많은 독자분들이 이곳에서 꽃길을 외치고 가셨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ㅋㅋ

드.디.어 6월 22일 토요일 오후 4시 30분경 손미나 저자를 만날 수 있었는데요.

역시나..예쁘시더라구요. (부럽구 부럽고 부러웠다능)

 ↓ 손미나 저자 사인회

우리가 방황하는 이유는 나를 잘 알지 못하게 때문이라는 것♡

의미 있는 책과 저자와 독자와 편집자와 함께 만나는 시간♡ 너무나 좋은 시간이었어요.

그리고 포토존에서 바로 뒤를 돌면 성차별의 역사에 관한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테이프를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꾸준히 독자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의미 있는 서울국제도서전에 

한빛이 함께하게 되어서 매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내년에도 또 만나요~뿅!

이상 한빛양이였습니다^__^

블로그 이미지

한빛냥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한빛출판네트워크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